기상캐스터 BJ, "강아지 흉내 내달라" 대리기사 갑질 논란

BJ 천삼이, 논란 거세지자 "경솔했다. 정말 죄송하다" 사과


사진=fnDB

 

기상캐스터 겸 개인방송 BJ 천삼이가 방송 도중 대리기사에 갑질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에는 천삼이가 대리기사에게 ‘개처럼 짖어달라’, ‘개 흉내를 내달라’라는 등 갑질을 했다는 내용의 게시물이 공유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논란이 불거진 개인방송 영상을 공유하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 같은 논란은 지난 16일 천삼이의 개인 방송에서 불거졌다.

천삼이는 지인들과 술자리를 마친 후 차를 타고 이동하는 도중 개인 방송을 진행했다. 방송 도중 별풍선(인터넷 화폐)을 받자 천삼이는 자신의 차를 운전하던 대리기사에게 개 흉내를 내달라고 말했다.

천삼이는 대리기사에게 “선생님, 혹시 강아지 흉내 내실 수 있어요?”, “강아지가 어떻게 짖죠? 한 번 짖어보자”, “한 번 해주시면 안돼요? 한 번만, 소리만”이라며 개 짖는 소리를 내달라고 요구했다.

영상 속 대리기사는 처음 “잘 모르겠다”라며 회피했으나 계속되는 요구에 결국 “멍멍”이라며 개 울음 소리를 흉내냈다. 이에 천삼이는 크게 웃으며 감사하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버님뻘되는 기사님께 뭐하는 짓이냐”, “돈은 본인이 받고 리액션은 기사님께 시킨다”, “인간답다는 말의 의미를 되새겨보길 바란다”라는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논란이 확산되자 천삼이는 이날 방송을 통해 “제 경솔한 행동으로 불편했을 기사님과 많은 분들께 사과드린다”라며 “기사님이 같이 리액션을 하면 시청자들도 재미있을 것이라는 바보 같은 생각을 했다. 경솔하게 행동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생각이 정말 짧았다. 처음 본 어르신께 도가 지나친 부탁을 했으며 무레한 갑질로 비춰질 수 있다는 점을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라며 “기사님께 이후에도 수차례 사과했다.

깊이 반성하며 지내겠다. 정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천삼이는 자신의 개인방송 다시보기와 SNS 등을 잠정 폐쇄한 상태다.

전체 최신뉴스

 

인기영상

  •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